몸몸 디자이너는 Fine Art sculpture 대학, 대학원을 졸업하고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몸몸 주얼리를 론칭했습니다.


몸몸[mommom] 디자이너는 순수미술의 감성에 몸과 몸 실루엣에 대한 호기심과 판타지를 담았습니다. 몸몸은 몸에서 뿜어나오는 관능과 유희를 감각적인 실루엣으로 표현했습니다. 인체와 다양한 예술 작품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실버 제품들은 모두 디자이너와 장인을 거쳐 핸드메이드 주얼리로 탄생합니다. 어디에도 볼 수 없는 감성과 우리 몸의 판타지를 담은 주얼리 브랜드 입니다. 

Mommom designer earned her master’s degree in Fine Art Sculpture. She has decided to pursue her own brand by launching Mommom jewelry in 2019, which has based on her Fine art artist career. 


 Mommom designer combined curiosity and fantasy about Fine art and body silhouette. It has expressed sensuality and play that emanate from body as sensuous silhouette. Inspired by human bodies and various works of art, Silver products are born all handmade jewelry through designers and craftsmen. It’s a jewelry brand that contains sensitivities you can’t see anywhere and fantasies about your body.